/notice/list.php?code=notice
/notice/list.php?code=press
/notice/list.php?code=affair
/notice/schedule/list.php
/notice/list.php?code=letter
/notice/qna/?code=qna
 
 
 Home > 알림마당 > 관련학회일정     
 [의학] 국내 연구진 줄기세포 실용화 난제 2개 해결
    관리자 | 2007-11-12 13:42

(서울=연합뉴스) 하채림 기자 = 국내 줄기세포연구진이 줄기세포가 실용화의 두 가지 장벽을 넘었다.

차병원 통합줄기세포연구센터 정형민.이수홍.김시내 교수팀은 줄기세포에 외부 유전자를 안정적으로 도입해 특정 세포로 분화시키는 유전자 도입 기술과 몸속에 투여된 줄기세포의 위치를 추적할 수 있는 방법을 개발했다고 30일 밝혔다.

연구진은 또 줄기세포를 배양할 때 영양공급을 위해 넣어주는 동물세포로부터 줄기세포를 분리 배양할 수 있는 방법을 고안해 줄기세포 실용화의 난제 가운데 하나인 영양세포로부터 감염 우려를 차단했다는 내용의 논문도 해외 학술지에 최근 발표했다.

첫 번째 연구에서 정 교수팀은 인간배아줄기세포에 '렌티바이러스 벡터'라는 유전자 운반용 바이러스를 이용한 새로운 유전자 도입기술을 개발해 줄기세포에 형광발색 유전자인 'eGFP유전자'가 세포분열을 거치고도 안정적으로 발현되는 것을 확인했다.

지금까지 줄기세포에 유전자를 도입해 특정 세포로 분화시키는 시도가 활발했지만 줄기세포가 분화, 분열하는 과정에서 해당 유전자가 소실되는 등 도입된 유전자의 안정성이 큰 문제로 지적됐다.

특히 이번 연구에서 형광물질을 만드는 eGFP유전자를 도입함으로써 몸 속에 투여한 줄기세포가 원하는 기관에서 작동하고 있는지 확인할 수 있도록 한 것도 주요한 성과로 평가된다고 정 교수는 설명했다.

이와는 별도로 정 교수팀은 인간배아줄기세포를 동물세포 유래 물질로부터 감염을 차단하는 새로운 인간줄기세포배양기술을 개발해 국제 학술지에 발표했다.

새로 고안된 배양기술은 1㎛의 미세한 구멍이 뚫려 있는 다공성 막 아래에 줄기세포에 영양을 공급하는 동물세포(Feeder Cells)를 부착하고, 반대쪽에 인간배아줄기세포를 넣어 증식하도록 했다.

인간줄기세포를 배양하기 위해서는 영양분을 공급하는 동물세포와 함께 배양하게 되는데, 이 과정에서 동물세포로부터 유전자 전달, 프라이온 등 동물 유래 물질 감염 가능성이 있어, 인간줄기세포를 치료 목적으로 활용하는 데 주요한 장벽으로 작용했다.

정 교수팀의 두 연구는 줄기세포 분야의 국제 학술지인 '줄기세포(Stem Cells)'와 발달(Stem Cells and Development)' 최근호에 소개됐다.

정 교수는 "이번에 발표한 두 기술은 줄기세포 임상연구에 유용하게 활용될 수 있을 뿐 아니라 인간배아줄기세포 연구가 보다 활성화되는데 근간이 되는 기술들로 줄기세포 실용화를 앞당길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이번 연구는 과학기술부 세포응용연구사업단과 ㈜차바이오텍의 연구지원으로 이뤄졌다.

전체 게시물을 봅니다. 내용을 출력합니다. 내용을 수정합니다. 내용을 삭제합니다.
Copyright © Innovative Research Institute for Cell Therapy.
Tel. 02-740-8969   Fax. 02-2072-0398   E-mail : irictpr@snu.ac.kr
110-744 서울특별시 종로구 대학로 101(연건동28번지) 서울대학교병원 어린이병원 별관 4층 첨단세포유전자치료센터